지금은 이 나라를 심장에 안고 회개의 기도를 할 때입니다.


사랑하는 JAMA 동역자님께, 우리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문안 드립니다.

나라와 전 세계가 코로나 바이러스 (COVID-19) 전염병의 두려움과 염려로 혼돈하고 어지러운 이 때에 여러분 모두에게 하나님의 은혜와 보호하심과 은총에 힘입어 그리스도 안에서 샬롬으로 충만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오늘 아침(3/15/2020)에는 교회에서 성도들과 함께 예배 드리지 못하였습니다. 그대신 집에서 사랑하는 아내와 함께 하나님 앞에 예배를 드렸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을 National Day of Prayer로 선포하였기 때문에 위해 미국을 위한 기도의 말씀을 저 자신이 먼저 회개하며 준비했습니다.


아내와 함께 역대하 7장 1절부터 22절까지 읽었습니다. 모두 익히 잘 알고 있는 말씀이고 특별히 7장 14절은 JAMA가 지난 27년간 전했던 말씀이지만, 하나님께서 저에게 다시 한 번 새롭고 큰 도전과 회개와 감동을 주셨습니다.

역대하 7:1-3에 보면 솔로몬이 성전과 왕의 궁전의 건축을 마치고 백성들과 함께 예배하고 기도할 때 엄청난 일이 일어난 사실이 성경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1 “솔로몬이 기도를 마치매 불이 하늘에서 부터 내려와서 그 번제물과 제물들을 사르고 여호와의 영광이 그 성전안에 가득 하니

2 여호와의 영광이 여호와의 전에 가득 하므로 제사장들이 여호와의 전으로 능히 들어가지 못하였고

3 이스라엘 모든 자손은 불이 내리는것과 여호와의 영광이 성전위에 있는것을 보고 돌을 깐 땅에 엎드려 경배하며 여호와께 감사하여 이르되 “선하시도다. 그의 인자하심이 영원 하도다” 하니라.


정말 엄청난 제사요 축제였습니다. 전국에서 온 모든 백성들이 그들의 장막으로 돌아갈 때 여호와께서 다윗과 솔로몬과 그의 백성 이스라엘에게 베푸신 은혜로 말미암아 기뻐하고 즐거워했다고 고백했습니다.

나라가 하나가 되고 평강하고 부강하게 되었습니다. 솔로몬 왕도 심중에 이루고자 하는 모든 일이 형통하게 이루어 짐으로 크게 만족하며 기뻐했습니다.


그런데 밤에 하나님께서 솔로몬에게 나타나셔서 이렇게 말씀 하십니다.


12 “내가 이미 네 기도를 듣고 이곳을 택하여 내게 제사하는 성전을 삼았으니

13 혹 내가 하늘을 닫고 비를 내리지 아니하거나 혹 메뚜기 들에게 [명령하여] 토산을 먹게 [삼켜 버리게] 하거나 혹 전염병 [염병]이 내 백성 가운데에 유행하게 할때에”


와우! 하나님께서 타민족 또는 적의 나라 백성이 아니고 하나님의 백성 가운데 전염병을 유행하게 해서 다 죽이겠다고 하나님이 직접 솔로몬에게 경고를 하고 계십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의 백성들이 회개하고 돌아오면 다시 회복이 되고 부흥이 되는 기회를 항상 주고 계십니다.


14 “[만약에]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들의 죄를 사하고 그들의 땅을 고칠지라” 라고 약속하십니다.


그리고 역대하 7장 15절 부터 22절을 통하여 하나님께서는 계속해서 솔로몬에게 약속과 경고를 하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솔로몬에게 아버지 다윗처럼 하나님의 법도와 명령을 지키고 순종하면, 그의 왕위를 견고하게 할 것이며 왕위를 대대로 이어갈 것이라고 약속 하십니다. 그러나 만일 그가 하나님의 윤례와 명령을 버리고 가서 다른 신들을 섬겨 경배하면, 하나님께서 그에게 준 땅에서 뿌리를 뽑아내고 하나님의 이름을 위해서 거룩하게한 그 성전을 버려, 모든 민족 중에 웃음거리와 이야깃거리가 되게 하시겠다고 하십니다.

그리고 그 성전을 지나가는 자마다 놀라며 “이스라엘이 자기 조상들을 애굽땅에서 인도하여 내신 자기 하나님 여호와를 버리고 다른 신들에 잡혀 경배하여 섬겼더니 여호와께서 이 모든 재앙을 그들에게 내리셨다”라고 할 것이라고 경고하십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솔로몬은 산당을 지으며 점점 더 우상을 섬겼습니다. 진노하신 하나님께서 솔로몬에게 네 때는 아니지만 네 아들 때에는 내가 나라를 찢어 버리겠다고 경고해도 그는 마음을 돌리지 않았습니다.


결국 하나님께서는 나라를 찢어 북 이스라엘과 남 유다로 나누었고 400년 이상 서로 싸우다가 북 이스라엘은 뿔뿔이 세계 각지로 흩어졌고, 남 유다는 예루살렘과 함께 온전히 파괴되고 바벨론의 포로로 끌려가는 비참한 민족의 수치를 당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이 택하신 이스라엘이 두 동강이 나고 파괴되어 노예와 포로로 끌려가는 수치를 당했습니다.


이 역사적 사건을 읽으며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시는 경고는 무엇이며 지금이 어느 때이며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 것인지 하나님의 뜻을 분별해야할 것입니다.

미국은 1620년 필그림과 청교도가 미 대륙에 도착하여 정